뮤지컬 첫 공연, 4월 세종국악당 개막

뮤지컬<임정의 불꽃, 조성환> 첫 공연, 4월 세종국악당 개막

   
   

이상현기자

여주시(시장 이항진)가 2019년 3.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경기도 전역의 독립운동 역사를 재조명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문화예술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道 기념사업에 선정된 1억 원의 예산으로 제작한 뮤지컬<임정의 불꽃>이 4월에 막을 올린다.

여주시는 독립운동의 역사를 되새기고 기념하기 위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군무부장으로 활동한 여주의 독립운동가 ‘청사 조성환’의 삶을 바탕으로 뮤지컬<임정의 불꽃>을 제작하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.

 특히, 여주시 대신면 보통리에 있는 국가민속문화재 제126호 보통리 고택을 본가로 둔 ‘청사 조성환’ 선생이 고택을 매각해 마련한 군자금으로 무기를 구입하고, 일제와의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던 독립운동 스토리를 빠른 속도로 풀어내며 그 과정에서 겪었던 조성환 선생의 고뇌와 고초를 뮤지컬 곡에 담아내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전했다.

 또한 이번 뮤지컬 공연에는 ‘어린이 독립군’이라는 타이틀로 여주시에 거주중인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오디션을 개최해 4: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33명의 어린이들이 출연할 예정이다.
 뮤지컬의 작가 겸 연출을 맡은 김영만 감독은 “한 달 간에 걸친 오디션과정을 지켜보며 학생들의 뜨거운 관심과 열정에 감탄했다”며, “앞으로도 여주시에서 어린이를 위한 뮤지컬이 공연・제작되어, 어린이들이 꿈과 희망을 품고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”고 전했다.

이번 뮤지컬<임정의 불꽃>의 곡은 국악기를 기본음악으로 사용하여 한국민족음악인협회 의장으로 활동하면서 뮤지컬, TV드라마 삽입곡, 창극, 무용극, 소리극의 음악감독으로도 활발히 활동해온 김상철 작곡가가 담당했다. 김상철 작곡가는 이번 뮤지컬에서 민족의 한을 극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북소리에 집중하여 곡을 써내려갔다고 하는데 하이라이트를 장식할 음악으로 뮤지컬의 마지막장면에 쓰이는 ‘아리랑 판타지’를 꼽았으며, 아리랑 선율에 북 두드림이 합쳐져서 뮤지컬 관람객에게 장렬하면서도 가슴 뜨거워지는 극적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. 또한 타악 전문그룹<야단법석>의  두드림 공연이 더해서 관람객을 위한 신명나는 공연을 선보일 것으로 확신했다.

뮤지컬<임정의 불꽃>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일인 4월 11일, 여주 세종국악당에서 첫 공연을 시작으로 4월 13일(토)까지 총 4회, 무료 공연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관심있는 시민들의 관람을 기다리고 있다. 

 



사회 · 문화

주요뉴스




최근글
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